사회

인천해경 “어업지도선 공용PC 로그인만…어디로 옮길지 유동적”

기자 중점 질의사항 밝혀

확대보기

▲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에서 해경선으로 보이는 선박 관계자들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20.9.25
연합뉴스

인천해양경찰은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으로부터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어업지도선 공무원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25일 입장을 밝혔다.

먼저 목포 국가어업지도선인 무궁화10호가 수사종료후 어디로 이동할지 대해 “인천해양경찰 수사팀 조사완료 후 어업지도선은 목포로 가는 게 원칙이지만 필요할 경우 수사의 효율성을 고려해 인천해경으로도 이동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이날 오전부터 수사는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수사관 7명을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 있는 무궁화 10호로 보내 선내 조사를 하고 전날 현장 조사에는 수사관 4명을 투입했다가 과학수사팀 인력 3명을 추가했다.

해경은 공무원의 금융·보험 계좌와 휴대전화 통화내역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공무원이 지난 21일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되기 전 채무와 관련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실종자가 개인PC를 사용했다고 했는데 맞느냐는 질문에 “PC 로그인(부팅) 이력만 있고 다른 문서 작성이나 인터넷 검색 등은 없었으며, 선내에 비치된 서무실 공용 PC를 사용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지난 22일 해경에 수색 헬기를 요청했는데 2대가 고장이 났다는 지적에 대해 “중부해경청 헬기는 2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1대는 계획정비에 따라 정비 중이었다”며, “실종자 당일 신고를 받고 헬기 1대와 고정익형 항공기 1대가 수색에 투입했다. 28일 약간의 기체 결함발생이 있었으나 수리후 수색에 투입됐다”고 설명했다.

해경에서 수색이 종료됐는지에 대해서는 “국방부 발표 이후 수색중단은 지난 24일 오전 11시 25분이며, 시신수습 및 유류품, 증거자료 확보차 등산곶 인근에서 24일 오후 5시 14분 수색을 재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어업지도선 공무원의 월북 가능성을 놓고 당국과 유족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관계 당국 등에 따르면 군과 해양경찰 등 당국은 공무원의 자진 월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는데 반해 유족들은 월북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군 당국은 공무원이 연평도 인근 해역의 조류를 잘 알고 있고 해상에서 소형 부유물을 이용했으며, 북한 선박에 월북 의사를 표시한 점 등을 토대로 자진 월북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해경도 월북 근거로 실종자 신발이 선박에 남아 있었으며 당시 조류 상황을 잘 알고 있고 구명조끼를 착용한 점, 평소 채무 등으로 고통을 호소한 점 등을 제시했다.

반면 유족측은 동생이 타고 있던 선박에 공무원증과 신분증이 그대로 있었다”며 “북한이 신뢰할 만한 공무원증을 두고서 북한으로 간다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실종되기 전 채무로 힘들어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돈 없고 가정사가 있다면 다 월북해야 하냐”고 되물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