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 총리 “추석 특별방역…비수도권 1주간 유흥시설 집합금지”(종합)

확대보기

▲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0.9.25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석연휴 특별방역 기간에 수도권은 식당과 놀이공원, 영화관 등에 기존 방역 수칙을 강화하고, 비수도권은 유흥시설 영업을 제한할 방침이다.

정 총리는 25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거리두기 단계의 획일적 적용 보다는 추석의 시기적 특성과 지역별 여건을 세밀히 고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우선 “수도권의 경우 집에 머무는 국민이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식당, 놀이공원, 영화관 등의 방역수칙을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도권 밖에서는 고향을 찾거나 여행에 나서는 분들이 방문할 것으로 보이는 유흥시설에 대해 최소 1주간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인구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에 코로나19가 대규모 확산하는 것을 막고자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특별방역 기간으로 설정했다. 세부 내용은 이날 중대본 회의가 끝난 뒤 박능후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수도권을 제외한 10개 이상 시도가 유흥시설 영업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정부는 추석 연휴에 귀성객과 여행객이 몰릴 것을 우려해 오는 4일까지 지방에서도 유흥시설 영업을 금지하기로 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