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옷이 몇 벌이야…뉴질랜드서 온몸 털로 뒤덮인 ‘슈퍼양(羊)’ 발견

확대보기

▲ 23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일간지 ‘기스본 헤럴드’는 뉴질랜드 북섬 오클랜드의 바다 마을 무라와이에서 오랫동안 털을 깎지 않은 ‘슈퍼양(羊)’이 발견됐다고 전했다./사진=기스본 헤럴드

온몸이 털로 뒤덮여 마치 거대한 흰색 바위 같은 양 한 마리가 털깎기를 앞두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일간지 ‘기스본 헤럴드’는 뉴질랜드 북섬 오클랜드의 바다 마을 무라와이에서 오랫동안 털을 깎지 않은 ‘슈퍼양(羊)’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무라와이역에서 역무원으로 일하는 롭 포크너가 양을 처음 목격한 건 5년 전. 그는 “계속 양을 잡으려고 했는데 실패했다. 떠돌며 산 기간이 오래돼서인지 양도 매우 교활해졌다”며 웃어 보였다.

확대보기

▲ 2004년 뉴질랜드 남섬 농장을 탈출해 7년 동안이나 농장 주변 동굴에 숨어 살았던 ‘오리지널 슈렉’의 몸에서 깎아낸 털의 무게는 28.9㎏에 달했다.

그러다 이달 초 우연히 역 근처 방목장에 앉아있는 양과 마주쳤다. 그는 “얼마나 멋진 양인지 이제야 알았다”면서 조만간 털깎기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별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양의 이름은 2004년 뉴질랜드 남섬에서 발견돼 전 세계적 이목을 끈 ‘슈렉’의 이름을 따 ‘슈렉2’로 정했다. 농장을 탈출해 7년 동안이나 농장 주변 동굴에 숨어 살았던 ‘오리지널 슈렉’의 몸에서 깎아낸 털의 무게는 28.9㎏에 달했다. 슈렉이 명성을 얻자 농장주는 2011년 양이 사망하기 전까지 간병인 노릇을 하며 양을 돌본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2015년 호주 수도 캔버라 외곽에서 발견된 ‘크리스’ 몸에서 깎아낸 털의 무게는 41.4㎏으로, 무려 성인 남성 양복 30벌을 만들고도 남을 분량이었다./사진=AFP 연합뉴스

슈렉이 세운 세계 기록은 2015년 호주 수도 캔버라 외곽에서 발견된 ‘크리스’가 갈아치웠다. 깎아낸 털의 무게는 41.4㎏으로, 무려 성인 남성 양복 30벌을 만들고도 남을 분량이었다. 일반 메리노종 양에게서 얻을 수 있는 털의 5배 수준이었다. 이후 농장에서 노후를 보내던 크리스는 2019년 세상을 떠났다.

지난 8일에는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시에서 140㎞ 떨어진 레드캐슬 덤불 속에서 암컷 메리노 양 ‘유니에스’가 발견된 바 있다. 적어도 4년 정도 털을 깎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 양은 농장으로 옮겨져 털을 깎았으며, 20㎏ 무게의 양털에서 해방됐다.

확대보기

▲ 지난 8일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시에서 140㎞ 떨어진 레드캐슬 덤불 속에서 발견된 암컷 메리노 양 ‘유니에스’는 20㎏ 무게의 양털에서 해방됐다. 적어도 4년 정도 털을 깎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질 좋은 양모로 유명한 스페인 원산의 메리노종은 양 중에서도 특히 털이 긴 편이기에 매년 제모를 해주어야 한다. 털이 너무 많이 자라면 배변 활동도 제한되며 스트레스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