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모래톱에 갇힌 고래 이틀 새 450마리…역대 최다 규모(영상)

확대보기

▲ 호주 태즈메이니아에서 파일럿 고래 450여 마리가 이틀 새 모래톱에 걸려 바다로 돌아가지 못한 채 떼죽음을 당했다

확대보기

호주 남동부 태즈메이니아섬의 모래톱에 파일럿 고래 수백 마리가 걸려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사연이 알려진 지 불과 하루 만에 수백 마리의 고래가 또다시 좌초된 사실이 확인됐다. 무려 450마리의 고래가 한꺼번에 좌초된 채 발견되는 일은 극히 드물어 당국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호주 현지시간으로 21일 고래 270마리가 태즈메이니아섬 서부 매쿼리 보트 선착장 인근 모래톱에 걸렸다. 호주 야생동물 관리 당국과 경찰은 구조 작업에 벌였지만, 모래톱에 걸린 고래 90마리가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죽었다.

확대보기

▲ AP 연합뉴스

나머지 180마리를 모두 구조하기도 전, 23일 오전 매쿼리 항구 상공에서 구조를 돕던 헬리콥터는 보트 선착장에서 약 10㎞ 떨어진 곳에서 모두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파일럿 고래 200마리를 추가로 발견했다.

크리스 칼린 호주 정부 해양 야생 생물학자는 “추가로 발견된 200마리를 포함해 며칠 새 바다로 돌아가지 못한 고래가 450마리에 이른다. 이는 1935년 태즈메이니아 해변에서 294마리의 고래가 한꺼번에 좌초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구조대원과 전문가들이 해당 장소로 향한 상태지만, 공중에서 확인했을 때에는 대부분 이미 목숨을 잃은 것처럼 보였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사진=AFP 연합뉴스

확대보기

▲ 사진=AFP 연합뉴스

당초 모래톱에 걸린 270마리가 발견됐을 당시, 전문가들은 태즈메이니아에서 고래떼가 해안에 떠내려오는 일은 종종 있지만, 이번처럼 낳은 숫자는 10년 만에 처음이라고 밝혔다. 추가로 200마리가 발견됨에 따라 기존 기록을 갈아 치울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고래 떼죽음의 원인을 분명하게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다만 고래 집단 내 질병부터 지형적 특성, 지구온난화에 따른 수온 상승 등 다양한 원인을 제기하며 이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칼린 박사 역시 “고래들이 해안을 따라 먹이 사냥을 한 뒤 방향을 잃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일각에서는 일종의 집단자살인 ‘스트랜딩’(stranding)일 가능성도 내놓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