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내년 서대문구정 핵심 키워드, 지역경기 회복·전략사업 완결

코로나 대응 등 5대 실천방안도 마련 “실질적인 민선 7기 공약 완성하는 해”

확대보기

▲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서울 서대문구는 내년 구정 운영 방향을 지역 경기 집중회복과 민선 7기 핵심 사업의 성공적 완수, 지속가능한 미래를 대비하는 선도적 지방정부로 정했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코로나 위기 극복과 그 이후의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비상위기대응체계 마련과 정책 방향 제시(한국형 뉴딜 등 국책사업연계), 전략사업 완결(공약·핵심사업), 지역 경기 집중회복(재정 확장운영), 혁신모델 발굴(지방정부 선도) 등 5대 실천방안도 마련했다. 구 관계자는 “민선 7기의 마지막 6개월인 2022년 상반기에는 대선과 지방선거가 예정돼 있어 내년을 실질적인 민선 7기 공약 등을 완성하는 해로 삼겠다는 계획”이라면서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뉴노멀, 4차 산업혁명 등의 시대 변화를 다음해 추진 과제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지난 7월 정부에서 발표한 한국형 뉴딜 등 국가전략사업과 연계한 총 35개 사업안을 마련했으며 직원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31건의 뉴딜 관련 제안도 발굴했다. 학교 도우미(TA) 지원과 수많은 데이터를 일관되게 수집·분류·가공해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도록 플랫폼을 구축하고 원활한 네트워크를 통해 공급하는 시스템인 ‘데이터 댐’ 구축, 일자리 창출 등 ‘서대문형 뉴딜사업안’이 관련 부서의 업무계획에 담긴 것이다.

또 구는 목표를 보다 구체화하기 위해 지난 17일부터 오는 25일까지 부서별 주요 업무계획 보고회를 열고 있다. 각 부서는 올해 사업 추진 상황과 함께 내년 정책사업 목표와 이행과제, 세부계획 등을 구청장과 논의한다. 구의 내년도 주요 업무계획은 총 463개이며 보고회 이후 추가 및 수정 사항, 사업예산 등이 반영된 확정안이 도출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업무보고회를 통해 급격한 행정 여건 변화에 맞는 사업을 재편하고 지역 내 더욱 촘촘한 주민밀착형 안전망을 구축할 것”이라면서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는 지방정부의 정책 모델 개발 등을 위한 실행력도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