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악어에게 다리 물린 美 60대 남성, 손가락으로 눈 찔러 구사일생

확대보기

▲ 악어에게 다리 물린 美 60대 남성, 손가락으로 눈 찔러 구사일생

미국에서 60대 남성이 커다란 악어에게 습격당해 다리를 물렸을 때 악어 눈을 손가락을 찌르는 방법으로 목숨을 구한 기적 같은 사연이 전해졌다.

17일(이하 현지시간) WPTV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13일 오전 9시30분쯤 플로리다주(州) 포트세인트루시에서 마크 존슨이라는 이름의 61세 남성 주민은 집 근처에서 몸길이 2.5m의 악어에게 다리를 물렸다.

확대보기

▲ 마크 존슨이 악어에게 습격당한 곳을 손가락으로 가르키고 있다.(사진=현지방송 캡처)

당시 골든레트리버 견종의 반려견 렉스와 함께 운하 옆길을 따라 산책하고 있었던 그는 물속에서 악어 한 마리가 헤엄치는 모습을 봤지만, 그리 경계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오랫동안 이곳에 살면서 단 한 번도 악어의 습격을 받은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렉스가 물가에 앉아 풀을 뜯어먹고 있을 때 남쪽으로 헤엄치던 악어가 방향을 바꿔 자신들에게 다가오는 모습을 봤다는 그는 그 즉시 둑 아래로 내려가 렉스에게 집으로 돌아가라고 소리쳤다.

다행히 렉스는 물가를 벗어났지만 그는 신고 있던 신발이 진흙에 빠져 발을 제대로 뺄 수 없었고 그사이 악어가 빠르게 물 밖으로 뛰쳐나와 그의 오른쪽 무릎 뒤쪽을 꽉 깨물었다.

악어의 습격에 그는 바닥에 쓰러졌으며 다리를 이리저리 비틀어 빼보려고 애썼지만 악어의 입안에서 꿈쩍도 할 수 없었다. 그때 그는 순간적으로 기지를 발휘해 왼손의 검지와 중지를 펴셔 악어의 한쪽 눈을 강하게 찔렀다.


그러자 악어는 그 충격에 그를 놔주고 곧장 물속으로 헤엄쳐 달아났다.

그는 사고 현장에서 약 70m 떨어진 집까지 절뚝거리며 걸어갔고 그때마다 그의 다리에서는 피가 뚝뚝 떨어졌다. 집에 도착한 그는 아내의 도움으로 일단 상처를 깨끗이 닦고 지혈한 뒤 곧장 차를 타고 세인트루시카운티 의료센터로 갔다.

거기서 그는 악어 이빨에 의해 생긴 12개의 상처를 봉합하는 데 62바늘을 꿰매야 했고 추가로 왼손 검지도 5바늘 더 꿰매야 했다. 이 상처는 악어의 눈을 찌를 때 안구 부위 뼈에 베여 생긴 것이었다.

확대보기

▲ (사진=현지방송 캡처)

이에 대해 존슨은 “포획 전문가는 내게 ‘운이 좋았다’면서 ‘손가락으로 악어 눈을 찌르는 방법이 항상 통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면서 “내가 다시 산책할 수 있게 된다면 내 자신을 지키기 위해 어떤 종류의 무기를 소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번 일이 있기 불과 3일 전인 10일 포트 마이어스에 있는 한 컨트리클럽 주변 호숫가에서 27세 여성이 나무의 가지치기를 하는 작업 도중 3m 악어에게 습격당해 양쪽 다리를 모두 크게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이에 대해 FWC는 플로리다에서 사람이 악어에게 습격당해 다치는 사례는 드물다고 밝히면서도 우리는 자연 서식지에서 악어를 보호하지만 주거지에서는 악어로부터 사람을 보호하는 일을 우선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 기관은 또 사람이나 반려동물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으로 판단되는 악어의 경우 전문가에게 의뢰해 포획한 뒤 악어 사육 시설로 보내 격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