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강에서 몰아친 ‘귀신 파도’…휩쓸린 차들로 아수라장 (영상)

확대보기

확대보기

▲ 21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은 첸탕강(钱塘江)에서 발생한 조수해일이 저장성 항저우시 도로를 덮치면서 차량 수십 대가 파손됐다고 보도했다.

강에서 밀려든 파도에 달리던 차들이 휩쓸리면서 도로가 아수라장이 됐다. 21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은 첸탕강(钱塘江)에서 발생한 조수해일이 저장성 항저우시 도로를 덮치면서 차량 수십 대가 파손됐다고 보도했다.


20일 오후 3시 53분쯤, 첸탄강 하구에 위치한 항저우시의 한 도로에 파도가 몰아쳤다. 바다에서나 볼법한 엄청난 파도가 순식간에 밀려들자 도로를 달리던 차량 20여 대가 속수무책으로 휩쓸렸다. 차들이 한꺼번에 도로 옆 난간으로 미끄러지면서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다.

이 사고로 차량 12대가 찌그러지고 부서지는 등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첸탄강에서는 매년 추석을 전후로 세계 최대 규모의 조수해일이 발생한다. 조수해일은 달의 인력 때문에 바닷물 높이가 높아져 강으로 역류하는 현상을 말한다. 중국인들은 이를 ‘귀신 파도’(구이왕차오, 鬼王潮)라고 부른다. 전 세계적으로 브라질 아마존과 영국 세번강, 그리고 중국 첸탄강이 최대 규모의 조수해일을 자랑한다.

그중에서도 첸탄강의 조수해일은 그 크기와 빠르기가 단연 압권이다. 10m 높이의 파도가 초당 12m를 이동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1년 중 조수 간만의 차가 가장 큰 음력 8월 18일을 전후로 많은 양의 바닷물이 첸탄강 하구로 몰려드는데, 이때 발생한 ‘병목 현상’으로 물이 넘쳐 장관을 이룬다.

확대보기

‘첸탄강에서 조수를 본다’는 뜻의 ‘전당관조’라는 말이 있을 만큼 중국인이라면 누구나 보고 싶어하는 볼거리다. 매년 중추절 연휴마다 10만여 명의 관광객이 첸탄강으로 몰려드는 이유다. 조수해일을 구경하다 다치는 사람도 꾸준히 나온다.

20일 항저우시 도로를 덮친 조수해일은 과거보다 발생 시기도 빨랐고 규모도 작지 않았다. 현지언론은 조수해일 시즌에 접어들긴 했지만 평년보다 빨리 큰 규모의 파도가 몰아쳤다면서, 조수해일을 보기 위해 옹벽을 넘는 등 위험 지역에 접근하는 일을 삼가라고 경고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