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수역 폭행’ 당사자들 “댓글 힘들어 정신과 치료”

1심 양측 모두 벌금형…다음 달 26일 항소심 선고

확대보기

▲ ‘이수역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여성이 공개한 사진. 2018.11.15 연합뉴스

‘이수역 주점 폭행’ 사건의 당사자들이 항소심에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0부(부장 김병수)는 21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A(여)씨와 B(남)씨의 항소심 첫 공판을 열었다.

A씨와 B씨는 2018년 11월 13일 오전 4시 서울 이수역 인근 한 주점에서 서로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직후 A씨 측이 ‘남성으로부터 혐오 발언을 들었다’는 글과 치료받는 사진을 인터넷에 게재했고, B씨 측은 오히려 A씨 일행이 먼저 시비를 걸어왔다고 반박했다. 양측 주장이 엇갈리며 사건은 젠더 갈등으로 비화했다.

검찰은 양측이 서로 폭행하고 모욕한 뒤 상해를 입힌 것으로 보고 두 사람 모두에게 공동폭행, 상해, 모욕 혐의를 적용해 벌금형의 약식명령을 청구했다.

A씨와 B씨의 청구로 열린 정식 재판의 1심에서 재판부는 양측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A씨에게 벌금 200만원, B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A씨의 상해죄는 무죄로 판단했다.

검찰은 항소심 재판에서 1심 재판부가 무죄로 판단한 A씨의 상해죄도 유죄로 선고해달라고 주장했다. A씨와 B씨는 모두 1심 벌금형이 너무 무겁다고 주장했고, B씨는 정당방위에 해당해 무죄라는 취지로도 주장했다.

A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이 사건으로 인해 인생의 모든 게 변했다. 기사 댓글 등을 감내하기 힘들어 대인기피증까지 앓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집 안에서 거의 나오지도 못하고 현재까지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B씨 측 변호인도 “피고인은 2년이 가까운 기간 동안 청와대 청원에서 나쁜 사람으로 매도당하며 상처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재판부는 이날 변론을 종결하고 다음 달 26일을 항소심 선고 기일로 지정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