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김근식 “네이버에 ‘추미애’ 검색하면 이상해…오늘은 정상”

페이스북에 의혹 제기 “귀신이 곡할 노릇”

확대보기

▲ 김근식 경남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지난 19일 포털사이트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 결과와 관련해 ‘포털 통제’ 의혹을 제기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핸드폰으로 네이버에서 추미애를 검색하면 첫 화면 상단에 뜨는 검색 카테고리가 이상하다”며 “보통의 정치인은 ‘뉴스’, ‘이미지’, ‘실시간검색’ 순인데 추 장관만 한참 뒤쪽 ‘쇼핑’ 다음에 ‘뉴스’, ‘실시간검색’이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현상은 갑자기 며칠 전부터 그렇다”고도 했다.

그는 또 “컴퓨터로 접속했을 때는 ‘뉴스’, ‘이미지’가 나오지만 ‘실시간검색’은 보이지도 않는다”며 “자판에 실수로 영문 키로 김근식이나 문재인을 치면 바로 (한글로) 전환돼 검색화면이 뜨는데 추미애만 자동전환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문가들은 시스템상으로 도저히 있을 수 없다고 한다”며 “설마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까지 건드린 걸까. 권력의 포털 통제가 사실일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20일에 올린 글에서는 “이제 추미애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가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정말 신기하다. 어제 추 장관만 검색 카테고리 순서가 이상하다고 하고 언론에 기사화되니까 오늘 바로 정상이 됐다.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주장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