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반전 과거…테디베어 끌어안고 귀여움 어필한 20대 시절 ‘키아누 리브스’

확대보기

▲ 키아누 리브스.
CBC 방송화면

확대보기

▲ 키아누 리브스.
CBC 방송화면

키아누 리브스가 젊은 시절 테디베어와 함께한 영상이 지금과는 사뭇 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캐나다 방송국 CBC 영상 속 키아누 리브스의 1984년 앳된 모습이 시선을 끌고 있다. 오래된 화면 속 테디베어에 대해 소개하는 그의 모습은 멋짐보다 귀여움을 어필하고 있다.

해당 영상은 제 1회 캐나다 국제 테디베어 박람회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그는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를 하며 “왜 테디베어의 이름은 ‘테디’일까” 등의 천진한 질문을 나눈다.

그는 테디베어와 같은 의상과 액세서리를 맞추거나 테디베어 인형들을 놓고 연기를 하는 등 재미를 선사한다.

확대보기

▲ 키아누 리브스.
CBC 방송화면

해당 방송은 1983년 10월부터 1984년 2월까지 방송됐으며, 키아누 리브스는 1984년부터 방송에 출연했다. 총 39회로 막을 내린 방송 후반에는 그의 20대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한편, 영화배우와 제작자, 뮤지션등 다양한 분야에서 다재다능하게 활동해온 키아누 리브스는 올해 만화작가로 변신을 알리기도 했다. 키아누 리브스는 뉴욕타임스의 베스트셀러 그래픽 소설 작가 맷 킨트와 손잡고 12부작 만화 ‘버서커’(BRZRKR)의 첫 편을 오는 10월 선보인다.

영화배우로 잘 알려진 그의 대표작으로는 영화 ‘매트릭스’가 있으며, 세 편의 ‘매트릭스’ 시리즈는 전 세계에서 16억 달러의 흥행 수익을 올렸다. ‘매트릭스4’는 2022년 4월 1일 개봉예정이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