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허은아 “文대통령 ‘공정’ 기념사, 학폭 가해자 같아”

청년의날 대통령 기념사에 야권 비판 잇따라 허은아 “때려놓고 아플지 몰랐다는 가해자 같아” 윤희석 “부모 덕 본 자식 얘기 2년째…신뢰 안가” 文대통령, 기념사서 ‘공정’ 37번 언급하며 강조

확대보기

▲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청년의날 기념사를 학교폭력에 비유하며 “37번이나 언급된 ‘공정’에서 진정 어린 공정을 느낀 청년이 몇 명이나 되었겠느냐”고 비판했다.

허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학창 시절, 그런 아이들이 하나씩은 꼭 있었다. 먼저 와서 한 대 때려 놓고 아파하는 아이들에게 ‘장난이야 안마라 생각해’라던 아이들. 가해자에게는 장난일지 몰라도 당하는 아이에게는 고통과 공포였을 것”이라며 “어제(19일)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가 꼭 그랬다”고 밝혔다.

허 의원은 그러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요원의 정규직 전환 논란을 언급했다. 허 의원은 “문 대통령은 인국공 사태에 대해 우회적으로 ‘공정을 바라보는 눈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마치 때려놓고 아플지 몰랐다 하는 모습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정을 바라보는 눈은 모두가 같다. 다만 대통령을 바라보는 눈이 다르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국정은 문심이나 팬심이 아닌, 민심 모두를 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의 기념사는 ‘공정한 척 하는 정권’과 ‘공정을 위해 싸우는 청년들’과의 괴리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줬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 기념사를 비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전날 구두논평에서 “부모 덕 본 자식 얘기만 벌써 2년째”라며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자녀와 관련한 각종 특혜 의혹을 언급했다. 윤 대변인은 이어 “모르는 사이에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무너지고 있다”며 “‘선택적 정의’와 ‘차별적 공정’은 더이상 용인될 수 없다. 공정 실현 의지를 믿을 수 있는 특단의 조치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청년의날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 연설에서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고 반드시 부응하겠다”며 “공정은 촛불혁명 정신이며 다 이루지 못할 수는 있을지언정,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라고 밝혔다. 특히 인국공 사태에 대해서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차별 해소가 한편에선 기회의 문을 닫는 것처럼 여겨졌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