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달리는 차 밖으로 몸 내밀고 동영상 찍던 여성 쿵

영국 고속도로서, 중상은 면해

확대보기

▲ 동영상을 찍던 여성이 도로 위에 굴러 떨어진 고속도로 M25의 사고 지점 근처.
구글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영국 여성이 M25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 안에서 창 밖으로 몸을 내밀어 동영상을 찍다가 도로 위에 굴러 떨어졌다. 19일 새벽 1시 30분(현지시간)에 자동차 앞좌석에서 스냅챗에 올릴 동영상을 찍는다고 난리를 피운 끝이었다.

그러나 천만다행으로 주변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가 없어서 심각한 중상조차 입지 않았다고 경찰이 트위터를 통해 알렸다고 BBC가 전했다.

서리주 교통경찰은 사고 날짜를 밝히지 않은 채 M25 클랙킷 레인 서비스 도로와 6 정션(교차로) 사이에서 이런 황당한 사고가 있었다고 알렸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하니 문제의 여성이 도로에 쓰러져 있어 응급 처치를 했으며 체포하거나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트윗에다 “그녀가 심각한 부상을 입거나 죽지 않은 것은 단 하나, 운이 좋았을 뿐이다. #할말을잃음(nowords)”이라고 적었다.

당연히 이 소식을 들은 영국 누리꾼들은 격분했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만약 그녀가 누군가가 운전하는 자동차에 치였더라면 그 불쌍한 운전자는 평생을 죄책감에 빠져 살았을 것”이라며 “누구라도 길바닥에 사람이 떨어진다고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고, 갑자기 정차하려 하면 심각한 추돌 사고, 목숨을 잃는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했다.

다른 이는 “정말 생각 없는 행동”이라며 “다른 사람들이나 응급 요원들이 그녀의 주검 현장을 수습해야 한다고 생각해보라. 그들에겐 평생 악몽처럼 따라다닐 것이다. 사람들 보라고 30초짜리 동영상을 찍는다며 이런 일을 벌일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