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매운 음식 먹고 눈물 뚝뚝… ‘개 먹방’ 강요하는 몰지각한 견주들

확대보기

▲ 주인이 준 매운 음식을 강제로 먹은 뒤 눈물을 뚝뚝 흘리는 반려견의 모습

확대보기

▲ 주인이 준 매운 음식을 강제로 먹은 뒤 눈물을 뚝뚝 흘리는 반려견의 모습과 이를 보고 즐거워 하는 주인(왼쪽)의 모습

반려견이 주인이 준 매운 음식을 강제로 먹은 뒤 눈물을 흘리는 모습의 동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최근 중국 SNS 웨이보에 올라온 영상은 저먼 셰퍼드 한 마리가 주인이 담아 준 매운 고추를 먹은 뒤 고통스러워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담고 있다. 반면 개에게 잘게 썬 매운 고추를 준 주인은 재미있다는 듯 웃는 모습까지 영상에 포함돼 있다.

매운 고추를 억지로 먹은 개는 눈이 충혈되고 눈물을 주르륵 흘리기까지 한다. 이 개는 이후에도 매운 고추와 소스가 잔뜩 든 요리 한 그릇을 강제로 먹어야 했다.

영상 속 저먼 셰퍼드의 주인은 고통스러운 나머지 눈물을 흘리고, 접시 앞에서 우물쭈물하는 모습을 보이는 반려견 앞에서도 “엄청 재밌다”며 웃음을 참지 못한다.

확대보기

▲ 중국에서 유행하는 ‘개 먹방’의 희생양이 된 반려견들

확대보기

▲ 중국에서 유행하는 ‘개 먹방’의 희생양이 된 반려견들



일명 ‘개 먹방’이라고 불리는 이러한 콘텐츠는 중국에서 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지난달 시진핑 주석의 지시로 음식 낭비 방지 캠페인이 시작되면서 ‘먹방’ 콘텐츠 제작에 제한이 생기자, 개를 상대로 ‘개 먹방’을 찍는 사람들이 늘어난 탓이다.

동물 학대라는 비난이 들끓었지만 개를 애꿎은 희생양으로 삼은 영상은 수도 없이 쏟아져나왔다.

입속에서 톡톡 터지는 과자를 개에게 들이부은 뒤 입을 벌리지 못하게 꽉 쥐고 있는 모습이나, 양푼 가득 쌓여있는 생 닭다리와 소 심장, 거대한 양 고깃덩이를 강제로 먹이는 동영상도 있다.


자신의 반려견의 위가 가장 크다는 의미의 ‘대위왕’(大胃王)을 내걸고 먹방을 이어가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만, 이렇다 할 규제는 없어 보인다.

현지에서는 “사람이 출연하는 먹방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자 반려동물을 소재로 사용하는 것 같다”며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