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정서 쓰러진 정경심에 與 “정경심 제발 놓아주자” “힘내라 조국”(종합)

與 의원들, 입원한 정경심 응원… 검찰·언론엔 경고 메시지

정청래 “정 교수, 쾌유 빈다…버틸 무게 초과”
언론 향해 “쏘아대는 오발탄에 사람 죽어가”
송영길 “檢, 내부 문제도 엄격히 원칙 지켰나”

확대보기

▲ 법정으로 향하는 정경심 교수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 관련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9.17/뉴스1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법정에서 재판 도중 쓰러져 병원에 실려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쾌유를 기원하며 검찰과 언론을 겨냥해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 교수의 쾌유를 빈다”면서 “정 교수가 끝내 쓰러졌다. 한 사람이 견디고 버틸 무게를 초과한 지 오래다. 이제 그만! 제발 그를 놓아주자”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정 교수가 쓰러진 뒤 병원으로 이송되는 기사를 링크한 뒤 “정말 해도해도 너무 한다. 이 세상에서 사람의 생명만큼 소중한 것이 있을까”라면서 “남편 조국 교수가 호소한다. 평화롭게 재판에 임하도록 언론의 공격을 잠시 멈춰달라는 것”이라고 적었다.

정 의원은 언론을 향해 “당신들이 쏘아대는 오발탄에 놀라 한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면서 “건강을 회복할 동안만이라도 전화로 괴롭히거나 병원에 가서 환자를 불안하게 하지 말라”고 했다.

송영길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힘내라 조국’ 해시태그를 달고 “검찰은 조국 전 장관 가족에게 하듯 검찰 내부의 문제에도 엄격하게 추상같은 원칙을 지키고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형배 “공권력 휘둘러 이런 상황
몰고 온 인간들 역사가 응징할 것”


윤영찬 “정경심 재판할수록 檢주장 허점만”

민형배 의원은 검찰을 겨냥해 “공권력을 함부로 휘둘러서 이런 상황까지 몰고 온 인간들을 역사가 응징할 것”이라면서 “훨씬 가혹한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영찬 의원도 “정 교수의 재판이 계속될수록 검찰 주장의 허점만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은 자신들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정 교수와 그 가족에게 가해진 것 이상의 수사력으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기소된 정 교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 도중에 건강 이상을 호소하다 쓰러졌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확대보기

▲ 정경심, 재판중 쓰러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 속행 공판 중 쓰러져 이송되고 있다. 2020.9.17/뉴스1

확대보기

▲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정경심 “구역질 나올 것 같아”
이후 ‘쿵’ 쓰러져…의식은 유지


재판 50분 만에 중단…정경심 떠나고 속개

앞서 정 교수의 변호인은 “피고인(정 교수)이 아침부터 몸이 아주 좋지 않다고 하고, 지금 구역질이 나올 것 같다고 한다”고 호소했다.

재판부는 잠시 휴정한 다음 재판을 이어가려 했으나 정 교수의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퇴정하도록 조치했다.

이에 정 교수는 법정을 떠나기 위해서 자리에서 일어나려던 중 ‘쿵’ 소리와 함께 바닥에 쓰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재판부는 곧바로 법정에서 방청객들을 퇴정시켰고, 정 교수는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들것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확대보기

▲ 정경심, 법정서 쓰러져 퇴정 조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 속행 공판 중 쓰러져 호송되고 있다. 2020.9.17/뉴스1

조국 “지병에 잇단 신문에 심신 피폐”
“언론서 정 교수 찾지 말아 달라” 호소


정 교수는 들것에 탄 상태로 자신의 상태에 대해 구조대원과 짧게 의사소통을 하는 등 의식을 잃지는 않았고, 법정을 나온 이후에도 울렁거리는 증상을 호소했다.

오전 10시에 시작한 이날 재판은 정 교수의 건강 문제로 50여분 만에 잠시 중단됐으며, 정 교수는 11시 30분께 구급차를 타고 법원 청사를 떠났다.

재판부는 변호인의 신청을 받아들여 정 교수가 자리에 없는 상태에서 재판을 이어갔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가 병원에 실려가자 같은 날 페이스북에 “정 교수가 재판 도중 탈진한 후 입원했다. 원래 지병이 있는 데다가, 지난 주 친동생의 증인신문, 이번 주 모자의 증인신분 등이 연달아 있으면서 심신이 피폐해졌다”며 “언론에서 정 교수가 입원한 병원을 찾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확대보기

▲ 정경심 교수, 법정 출석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 관련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9.17/뉴스1

확대보기

▲ 법정 향하는 정경심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0.9.17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