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건강

“시민독재 시대 열렸다”…‘여혐 논란’ 기안84 감싼 주호민

확대보기

▲ 웹툰 작가 주호민. 연합뉴스

“과거엔 국가서 검열…지금은 독자가
사과 해도 ‘진정성이 없다’며 더 팬다”


웹툰 작가 주호민이 최근 기안84의 ‘여성 혐오’ 논란과 관련해 독자들의 검열이 지나치다고 비판했다.

주호민은 18일 트위치 방송에서 “웹툰 검열이 진짜 심해졌는데 검열을 과거에 국가에서 했다면 지금은 시민이, 독자가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렸다. 이거 굉장히 문제가 크다. 진짜 이러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게 가능한 이유는 ‘자신이 도덕적으로 우월하다’는 생각 때문인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면서 “미개하다고 규정하고 계몽하려 한다. 그러면 확장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무언가를 할 수가 없다. 아주 힘겨운 시기에 여러분은 만화를 그리고 있다”면서 “‘그려도 되나?’ 그 생각을 한다는 것 자체가 정상이 아니다.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주호민의 발언은 기안84 작품 내용에 대한 논란 등으로 표현의 자유가 위축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주호민은 “사과를 해도 ‘진정성이 없다’고 한다. 그냥 죽이는 게 재밌는 것이다. 사과하면 더 팬다”며 날을 세웠다.

기안84 “깊게 고민 못해…정말 죄송” 사과

앞서 기안84는 지난달 11일 네이버 웹툰에 공개된 ‘복학왕’ 304화에서 능력이 부족한 20대 여성 봉지은이 남성 상사와의 잠자리 후 정규직이 된 것처럼 그려 성차별적 표현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며 기안84의 연재 중단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기안84가 출연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시청자 게시판을 통한 하차 요구도 줄을 이었다. 그러나 기안84는 이날 5주 만의 ‘나 혼자 산다’ 녹화 복귀를 앞둔 상황이다.

당시 기안84는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확대보기

▲ 기안84, 논란이 된 ‘복학왕’ 한 장면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