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마초 흡입 혐의’ 국민연금 직원 4명 수사…모두 해임

확대보기

소변검사는 음성…모발검사 의뢰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들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사건이 불거지자 국민연금은 해당 직원 4명을 모두 해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전북지방경찰청은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금운용본부에서 대체투자를 담당하는 책임 운용역 A씨와 전임 운용역 B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대마초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모발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소변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 투약 시기 등이 불분명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