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지지율 45%…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 등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14
연합뉴스

한국갤럽이 조사한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가 전주에 비해 다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변화가 없는 가운데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가장 많이 꼽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의 여파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5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45%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도 45%로 전주와 동일했다.

그 밖에 ‘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은 5%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8~29세(20대) 긍정 50%-부정 37%, 30대 52%-38%, 40대 52%-43%, 50대 43%-50%, 60대 이상은 36%-54%다.

정치 성향별로 진보층에서 72%가 긍정평가를 내린 반면 보수층에서는 21%만이 긍정 의견을 냈다. 중도층은 50%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고, 44%는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한국갤럽

대통령 긍정평가 이유(453명, 자유응답)로는 ‘코로나19 대처’(38%)를 가장 많이 꼽았고, ‘전반적으로 잘한다’(10%),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6%), ‘복지 확대’(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부정평가 이유(455명, 자유응답)로는 ‘인사 문제’(17%)가 가장 높은 비중으로 꼽혔다. 그 밖에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부동산 정책’(1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코로나19 대처 미흡‘(8%), ’독단적/일방적/편파적‘(7%),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5%), ’북한 관계‘(4%), ’통신비·재난지원금 문제‘(3%) 등을 지적했다.

조사가 진행된 기간은 21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 기간으로 추미애 장관 아들 군 휴가 의혹 및 통신비 지원, 독감 백신 무료접종 등의 이슈가 대두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