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호영 “대정부질문, 추 장관 궤변·세치혀 놀린 장”

확대보기

▲ 모두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17/뉴스1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8일 4일간의 대정부 질문을 평가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자녀 특혜의혹 관련) 대정부 질문 답변은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을 정도의 오만과 궤변과 세 치 혀를 놀린 그런 장”이라며 의혹 해소를 위한 독립적인 수사팀 출범을 재차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미애 장관의 세 치 혀와 억지 궤변과 불공정을 국민에게 잘 보여드린 점 대단히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그런 세 치 혀와 억지 궤변을 엄히 나무라지 못한 것이 좀 아쉽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남은 것은 진실에 기해서 사실 밝히는 일 뿐”이라며 특임검사와 특별검사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동부지검이 수사하고 있지만, 그 수사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면서 “자신이 혐의 없다고 온천하에 떠들고는 자기가 보낸 검사장과 검사들이 결론을 내리는 이런 상황을 어느 국민이 인정하고 믿어주겠냐”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로 인해 얼마나 많은 국론 분열되고 국력 낭비되고 검찰 국방부 권익위가 한 사람을 지키려고 망가지고 있다”면서 “검찰이 더 망가지지 않으려면 국민이 믿을 수 있는 중립적이고 소신 있고 독립적인 수사팀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