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문경 오미자 축제로 오세요”…18일 개막, 드라이브 스루 판매만 진행

확대보기

▲ 문경 오미자 재배 농민이 오미자를 수확하고 있다. 문경시 제공

경북 문경시는 18일 동로면 금천둔치에서 ‘2020년 오미자 축제’를 개막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일까지 3일 동안 드라이브 스루(차량 이동형) 판매 중심으로 행사를 진행한다.

문경시는 축제 취소를 검토했지만, 오미자 재배농가의 판매에 도움이 되도록 비대면 판매와 오미자 홍보에 중점을 두고 행사를 치르기로 했다.

행사장에서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시중가격 ㎏당 1만원인 생오미자를 10% 할인된 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오미자 재배농가들이 코로나19와 긴 장마로 생산과 판매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올해 축제장에는 승용차로만 방문할 수 있고,구매자에게는 오미자 에이드·파우치와 오미자 음식을 증정한다”고 말했다.

전국 유일 오미자산업특구로 지정된 문경은 해발 300∼700m 청정 환경에서 다섯 가지 맛의 오미자를 생산하고 있다.

문경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