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포토] 허리케인 가자마자 즐기는 물놀이

확대보기

▲ 사람들이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렌지 비치에서 허리케인 샐리가 이 지역을 통과한 지 하루 만에 걸프만 해변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게티/AFP 연합뉴스

사람들이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렌지 비치에서 허리케인 샐리가 이 지역을 통과한 지 하루 만에 걸프만 해변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게티/AFP 연합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