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2000m 넘는 험산준령, 사나이 페달 못 막아

확대보기

▲ 2000m 넘는 험산준령, 사나이 페달 못 막아
네덜란드의 톰 뒤물랭(왼쪽)이 17일(한국시간) 세계적인 도로 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프랑스’ 제17구간(그레노블~메리벨 170㎞)에서 역주하고 있다. 콜롬비아의 미겔 앙헬 로페즈가 17구간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결승점은 해발 2306m로 프랑스에서 7번째로 높은 산악도로다. 결승선에 있던 일부 사이클팬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아 우려를 낳았다.
메리벨 AFP 연합뉴스

네덜란드의 톰 뒤물랭(왼쪽)이 17일(한국시간) 세계적인 도로 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프랑스’ 제17구간(그레노블~메리벨 170㎞)에서 역주하고 있다. 콜롬비아의 미겔 앙헬 로페즈가 17구간 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결승점은 해발 2306m로 프랑스에서 7번째로 높은 산악도로다. 결승선에 있던 일부 사이클팬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아 우려를 낳았다.

메리벨 AFP 연합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