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뉴스

독서토론교실·건강센터… ‘온택트’ 서대문

초중생 14개 반… 실시간 비대면 진행 보건소, 카톡 채널 만들어 상담 서비스

확대보기

▲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서울 서대문구가 온라인 독서토론교실부터 건강관리까지 기존에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던 정책들을 온라인으로 전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서대문구는 학생들이 집에서도 책과 친숙해질 수 있도록 온라인 독서토론교실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구는 2016년부터 서울형 혁신교육지구 사업의 하나로 독서토론교실을 운영해 왔다. 당초 학교나 도서관에서 마을독서강사와 함께 책을 읽고 또래 친구들과 생각을 나누는 프로그램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대면 진행이 어려워짐에 따라 화상회의 프로그램과 채팅 프로그램(카카오톡, 네이버 밴드 등)을 활용해 실시간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초등 3~4학년 5개 반, 5~6학년 6개 반, 중학교 3개 반 등 모두 14개 반이 개설되며 오는 21일부터 11월 7일까지 주 1회 1시간씩 6번의 독서토론을 개최한다.

보건소에서 제공하던 만성질환과 건강, 운동, 영양 상담 서비스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구는 카카오톡에 ‘서대문구보건소 건강관리센터’ 채널을 개설했다. 코로나19로 보건소 방문이 어려워진 구민에게 비대면으로 전문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해당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구는 설명했다.

이 채널에서는 보건소 의사, 간호사, 영양사, 운동처방사와의 실시간 일대일 채팅을 통해 대사증후군과 만성질환 등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관련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집에서도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신체활동과 영양관리를 위해 도움을 받는다. 상담을 희망하는 구민은 카카오톡에서 ‘서대문구 보건소 건강관리센터’로 검색해 채널 추가 후 참여하면 된다. 상담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이 가운데 오후 2~4시는 집중 상담 시간으로 보다 빠른 이용이 가능하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로 많은 게 변화하는 때에 다양한 방법을 통해 주민이 구에서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온라인 독서토론교실과 보건소 건강관리센터 카카오톡 상담에 구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