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행정

수도권~세종청사 통근버스 2022년 폐지

내년엔 권역별로 통합 40% 감축 운행 정주 여건 개선돼… 예산도 39% 줄여

확대보기

▲ 정부세종청사로 출근하는 공무원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정차한 통근버스에 올라가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수도권에서 정부세종청사를 오가는 공무원 통근버스가 내년까지만 운행되고 운행 시작 10년 만인 2022년부터 폐지된다.

행정안전부는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노선 중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노선을 감축해 내년 말까지만 운행하고 2022년 1월부로 폐지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수도권과 정부세종청사 간에는 33개 노선에서 하루 평균 38대의 통근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행안부는 내년에 수도권 노선 통근버스를 주요 권역별로 통합해 약 40%를 감축 운행한 뒤 2022년부터는 완전히 운행을 중단한다. 자연스레 운영 예산도 올해 66억 4100만원에서 내년에 약 39% 감소하게 된다.

행안부는 “세종시 정주 여건이 크게 개선된 점, 중앙부처 단계별 이전으로 매년 세종시로 이주하는 공무원이 많아진 점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정부세종청사와 인근 임차건물에 입주한 중앙부처의 공무원은 지난 4월 기준 22개 중앙부처·19개 소속기관의 1만 4600여명으로 파악된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이들 중 약 90%가 세종·대전·청주·공주 등 세종권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