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22.4m 쓰나미급 파도 가로질러…세계 최고 ‘서핑여제’ 신기록 수립 (영상)

확대보기

▲ 9일(현지시간) 기네스세계기록 측은 브라질 유명 서퍼 마야 가베이라(31)가 지난 2월 세운 22.4m 기록으로 세계 최강 서핑여제 자리를 지켰다고 밝혔다./사진=월드서프리그(World Surf League, WSL)

‘세계에서 가장 큰 파도를 탄 여성 서퍼’ 기록이 또 한번 깨졌다. 9일(현지시간) 기네스세계기록 측은 브라질 유명 서퍼 마야 가베이라(31)가 지난 2월 세운 22.4m 기록으로 세계 최강 서핑여제 자리를 지켰다고 밝혔다. 이로써 가베이라는 2018년 본인이 세운 세계 기록 20.7m를 넘어섬과 동시에, 최근 1년간 남녀를 불문하고 전 세계 서퍼가 세운 모든 기록을 앞질렀다.


가베이라는 지난 2월 포르투갈 나자레 해안에서 쓰나미급 파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나자레 해안은 세계에서 가장 크고 거친 파도로 악명 높은 ‘서퍼들의 성지’로, 그녀가 2018년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 곳이기도 하다. 도전 당시 가베이라가 아파트 6층 높이의 집채만 한 파도를 부드럽게 가로지르는 모습에 남성 서퍼들도 입을 다물지 못했다.

확대보기

▲ 사진=월드서프리그(World Surf League, WSL)

확대보기

확대보기

▲ 사진=월드서프리그(World Surf League, WSL)

가베이라는 현지언론에 “올해 파도가 유독 커서 우승할 수 있었다. 어쨌든 올해 가장 큰 파도를 탄 여성 서퍼로 선정돼 기쁘다”고 밝혔다. 월드서프리그(World Surf League, WSL)에 따르면 같은 장소에서 프랑스 선수 저스틴 듀퐁도 세계 기록에 도전했지만 0.6~0.9m의 근소한 차이로 가베이라에게 뒤졌다.

가베이라는 2013년 나자레 해안에서 다리가 부러져 익사할 뻔한 경험을 했다. 이후 사람들은 가베이라의 도전이 용기가 아닌 무모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가베이라 본인도 트라우마에 시달렸다. 그녀는 “심각한 부상 이후 서핑의 재미를 잊었다. 즐겁지 않았다.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노력은 배신하지 않았다. 끊임없는 도전 끝에 가베이라는 2018년 비로소 세계 신기록을 세우고 명실상부한 ‘서핑 여제’ 반열에 올라섰다. 이후로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앞다퉈 기록 경신에 뛰어들었지만 실패했다. 그리고 가베이라는 자신이 세운 신기록을 스스로 갈아치우며 다시 한 번 세계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우승 확정 후 가베이라는 “늘상 꿈꾸던 일이었지만 한 번도 가능할 거라고 생각해본 적 없다”면서도 “파도가 부서질 때 나는 소음에서 내가 지금까지 타 본 파도 중 가장 큰 규모라는 걸 직감했다”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내가 여전히 서핑을 사랑한다는 걸 증명했다”고 자평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