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보다

[지구를 보다] 美 산불 연기, 8000㎞ 날아 유럽까지 도달(영상)

확대보기

▲ 미국 3개주 산불의 연기가 유럽까지 이동하는 모습 위성 데이터 캡쳐

확대보기

미국 3개 주 산불에서 발생한 연기가 대서양을 건너 유럽까지 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럽연합(EU) 코페르니쿠스 대기 모니터링 서비스(CAMS)가 인공위성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미국 서부에서 발생한 산불의 연기가 8000㎞를 날아 영국과 북유럽 대륙에 닿았다.

CAMS 측은 캘리포니아주, 오리건주, 워싱턴주 등 3개 주에서 발생한 화재에서 배출된 탄소량이 3340만t에 달하는 것으로 보이며, 산불 연기의 두께도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캘리포니아주를 뒤덮은 화재 유해물질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발표된 데이터와 위성 이미지에 따르면 무거운 산불 연기가 태평양을 넘어 한동안 정체돼 있다가, 지난 주말을 시작으로 대서양을 가로질러 북유럽으로 이동했다. 이러한 현상은 며칠 내에 또 나타날 것으로 예측돼 주의가 요구됐다.

CAMS 측은 “이번 화재로 인해 대기 중으로 많은 오염 물질이 방출됐다. 무려 8000㎞ 떨어진 곳에서도 짙은 연기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은 그 규모와 오염 물질의 대기 중 지속 시간이 얼마나 ‘파괴적’이었는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화재의 스케일과 규모는 2003~2019년 축적된 우리 서비스 시스템 데이터의 평균보다 높은 수준”면서 “미국 서부 해안의 일부 지역은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나쁜 대기 질을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지난 11일에도 영국 일부 지역 하늘에서 주황빛이 관찰됐고, 당국은 이것이 미국 서부에서 발생한 산불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 내렸다.

당시 영국 기상예보업체인 맷데스크는 이날 트위터에 주황빛 하늘 사진을 올리면서 “미 국립해양대기청(NOAA)의 발표를 보면 이번 주황빛 화염이 미국 서부에서 날아왔다는 증거를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서부 3개 주에서 발생한 화재는 남한 면적의 20%에 해당하는 2만㎢(500만 에이커) 지역을 불태우고 수 십 명의 사망자를 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