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KBS·YTN 사옥 확진자 발생…일부 방송 결방

일부 건물 폐쇄·긴급 방역 돌입

확대보기

▲ KBS 제공

KBS와 YTN 사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방송사들이 건물 일부 폐쇄 등 긴급 대응했다. 일부 프로그램도 결방된다.

16일 KBS에 따르면 본관 3층 사무실에서 음향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명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여의도 본관 건물 전체가 방역에 들어갔다.

KBS는 긴급 대응회의를 열고 본관 전체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같은 건물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은 17일 오후까지 재택근무로 전환한다.

KBS는 “재난방송 주관방송사로서의 차질 없는 역할 수행을 위해 방송 필수인력은 방역 이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KBS 외주 제작 PD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음향 담당 직원과 접점이 없어 다른 경로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밤 외주 PD가 확진 판정을 받은 YTN은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 6층을 폐쇄하고 사이언스TV, 보도제작국 등 6층 상주 근무 인력을 자택 대기시켰다.

YTN의 뉴스 프로그램 대부분은 지장 없이 방송되고 ‘돌발영상’과 사이언스TV 일부 프로그램은 결방하거나 대체 편성했다.

YTN 측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직원 2명은 즉시 격리한 뒤 검사를 받게 했으며 결과는 16일 밤 9시쯤 나올 예정”이라며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다녀간 6층 봉쇄 해제 등 추가 조치 여부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