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포토]모델 페페, 문신만 아니었으면 미스맥심 1위 했는데

 1/3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모델 페페가 가까스로 8강에 진출에 성공했다.

지원자 중 가장 튀는 후보는 단연코 페페다. 그녀의 서구적인 몸매도 눈에 띄지만 가장 큰 이유는 온몸에 자리하고 있는 강렬한 ‘문신’들 때문.

수두 흉터를 감추기 위해 새긴 타투지만, 이러한 신체적 특징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호불호’가 철저히 갈린다.

미스맥심 콘테스트의 전 과정을 리얼리티로 담아낸 ‘2020 미맥콘’에서도 “문신만 아니었으면 페페는 우승”이라는 댓글이 가장 많다. 물론 타투 논란에도 그녀를 응원하는 팬들 역시 적지 않다.

8강 진출 미션인 비키니 컨셉 촬영에서 페페는 끈으로 포인트를 준 파란 색상의 모노키니를 착용하고 완벽한 몸매를 선보였다.

페페는 “몸매만큼은 라이벌이 없을 정도로 내가 제일 좋은 것 같다. 수영복 미션 만큼은 정말 자신 있다”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한편, “타투 아니고서는 떨어질 이유가 없다”며 스스로도 타투 논란을 의식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또한 “팬분들이 타투에 대한 편견을 안 가졌으면 좋겠고, 내 목표는 미스맥심 최초로 타투가 많은 개성 있는 모델이 되는 것”이라며 바람과 각오를 덧붙였다.

스포츠서울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