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직장인 10명 중 6명 “코로나로 올 추석 고향 안 가”

확대보기

▲ 인천가족공원 직원들이 지난 9일 인천시 부평구 가족공원에서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뉴스1 제공

직장인 10명 중 6명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올해 추석에 고향을 찾지 않을 계획이라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354명을 대상으로 ‘올 추석 귀성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7.7%가 귀성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 추석 조사 결과(39.7%)에 비해 무려 18%p나 늘어난 수치다.

올 추석에 귀성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코로나19로 이동 및 친지가 모이는 것이 부담스러워서’(67.1%)가 단연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그냥 편하게 쉬고 싶어서’(21.4%), ‘지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4.6%), ‘교통대란이 걱정돼서’(5.2%)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귀성을 계획 중인 응답자(573명) 역시 귀성에 대한 부담감은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려 응답자의 75.7%가 “코로나19 때문에 이번 귀성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이들은 추석 귀성 시 코로나 19로 인한 변화(복수응답)로 ‘관광, 외식 등 외부활동을 자제한다’(45.9%)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귀성 일정을 축소한다’(28.1%), ‘자가용을 이용한다’(25.1%), ‘다른 친지와 최대한 겹치지 않게 일정을 잡는다’(18.2%) 등이다.

한편 전체 직장인들 중 절반 가량(48.2%)은 코로나19로 인해 예년과 대비해 추석 경비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음으로 ‘비슷할 것 같다’(40%), ‘증가할 것 같다’(11.9%) 순이었다.

추석 경비가 감소할 것 같은 이유(복수응답)로는 ‘가족 모임 감소로 지출이 줄어서’(60.1%)가 가장 많았다. 이어 ‘교통비 등 귀성에 드는 비용이 없어서’(32.5%), ‘외식 비용을 쓰지 않아서’(29.1%), ‘여행 경비, 유흥 비용이 들지 않아서’(24.1%), ‘친지들 선물을 준비하지 않아도 되어서’(17.6%) 등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를 전후한 9월 28일부터 10월 12일까지를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대응할 계획이다. 방역 당국은 감염 위험 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매일 같이 고향·친지 방문 자제, 벌초 대행, 온라인 성묘 등을 당부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