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차 수리때 값싼 인증대체부품 사용 더 쉬워진다

국토부, AOS에 인증대체부품 정비부품 등재

확대보기

▲ 국토교통부 제공

17일부터 보험사고 차량 수리 시 전산견적시스템(AOS)에서 인증대체부품의 가격 정보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어 값싸고 성능이 우수한 인증대체부품 사용이 늘어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보험개발원은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를 위해 AOS에 인증대체부품 등 정비부품을 등재해 17일부터 이용이 가능하다고 16일 밝혔다. AOS는 보험사고 처리 시 정비업자가 수리 비용을 전산망으로 청구하는 시스템으로 손보사, 공제조합, 정비공장, 부품대리점 등이 사용한다.

인증대체부품이란 자동차 제조사에서 출고한 자동차 부품과 성능·품질이 동일하거나 유사한 부품을 소비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국토부가 지정한 인증기관에서 성능을 시험해 인증한 부품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인증대체부품의 가격은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부품의 60%대 수준이지만, OEM 부품 위주의 공급체계 등의 문제로 많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는 못하고 있다. 또 자동차관리법에 따르면 정비업자는 차량 수리 시 신부품이나 중고품, 대체부품을 소비자에게 안내해야 하지만 AOS에는 OEM 부품만 등재된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소비자가 인증대체부품을 원할 경우 정비업자가 별도 자동차부품 사이트를 검색하거나, 지역 부품대리점에 문의해 소비자에게 안내하고 수기로 보험견적을 처리하는 등의 불편함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AOS 시스템 개선으로 정비업자는 인증대체부품을 비롯한 중고품, 재제조 부품 등 다양한 부품의 성능과 가격을 OEM 부품과 비교해 설명할 수 있게 됐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보다 손쉽게 품질 좋고 저렴한 부품을 선택해 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자차보험 수리 시 인증대체부품을 사용하면 OEM 부품가격의 일부분(약 25%)을 자동으로 환급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이번 인증대체부품 AOS 등재로 인증대체부품 생산과 소비가 촉진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