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조희연 “초등 1학년과 중1은 추석 이후 매일 등교 추진”

서울시 교육감, 초1과 중1은 대면수업 확대를 위해 매일 등교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

확대보기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6일 서울 종로구 교육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9.16/뉴스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추석 연휴 특별방역기간이 끝나는 10월 12일부터 초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1학년은 특별히 매일 학교에 가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전국 학교에서 등교수업이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새로운 학교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한 초1과 중1은 대면수업 확대를 위해 매일 등교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조 교육감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간담회를 열고 “초1은 전반적인 생활습관을 형성하고 바로 잡아가는 시기이며 중1은 중등교육 수준의 학습습관을 들이고 교육받는 시기”라며 “이것은 만남으로만 채워질 수 있는 교육 영역이라 등교수업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초등학교에 다니는 유치원생과 중학교에 다니는 초등학생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두 학년은 학교 적응 기회를 못 얻었다”며 “학교 방역 강화를 전제로 10월 12일부터 초1과 중1은 학교 밀집도 기준에서 예외로 인정해줄 것을 교육부와 방역당국에 제안한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는 전날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에 따른 학사운영 방안’을 발표하고 지난달 26일부터 전면적인 원격수업을 시행해온 서울·경기·인천 학교들도 오는 21일부터 등교수업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교육부 지침에 따르면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의 추석 연휴 특별방역기간에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가 적용된다.

유·초·중학교는 학교 전체 인원의 3분의 1,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에서 등교수업을 할 수 있다.

조 교육감은 초등학교 1~3학년은 월·화·수요일에 등교하고 3·4학년은 목요일, 5·6학년은 금요일에 등교하면 3분의 1 이내 등교 기준을 충족하는데, 여기에 초1만 목·금요일에도 등교하자고 제안했다.

중학교는 1학년은 매일 등교하고 2학년과 3학년은 격주로 번갈아 등교하면 현재 고등학교에서 적용 중인 등교수업 운영 방안과 같다.

조 교육감은 “(지난 14일) 시도교육감협의에서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께 이런 제안을 했고 긍정적으로 고민하는 것으로 느꼈다”고 덧붙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