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해찬 “김경수, 재판 살아오면 지켜볼 주자…어리지도 않아”

확대보기

▲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과거와 비교하면 생각 깊어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는 16일 친노·친문 적자로 불리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차기 대권도전 가능성과 관련해 “일단 재판 결과를 봐야 한다. 만약 살아 돌아온다면 지켜봐야 할 주자는 맞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시사인’ 인터뷰에서 “(김 지사가) 동안이라 그렇지 대선 때 55세면 어리지도 않다. 이재명 경기지사하고 별 차이도 안 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에 대해 “경험이 아주 풍부한 분이다. 기자도, 국회의원도 해봤고 도지사로 지방행정을 오래 했다. 총리를 한 2년 하면 많은 걸 알게 되는데, 그런 게 묻어나오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의 경우 당 지지자들 사이 호불호가 갈리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 전 대표는 “그분이 입지전적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성격이 굉장히 강하다. 그런 건 정치권에서 있을 수 있는 논란이다. 그런 게 없으면 되나”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대법원에서 무죄를 받고 나서 인터뷰한 것을 보면, 본인 생각이 깊어진 것 같다. 과거 여러 논란을 만들 때와 비교해보면 그렇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아직 살아있는 대권 카드냐는 질문엔 “본인이 안 하겠다는 것 아닌가. 받아들여야 한다”며 “책 쓰고 이런 쪽을 원래 더 좋아한다”고 답했다. 유 이사장은 수차례 대선 출마 의지가 없다고 밝혀 왔다.

확대보기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서울신문DB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