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홍남기 “한국 코로나 안전국가 3위…추경 등 노력 반영”

확대보기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18차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9.14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이 ‘코로나19 100대 안전국가’ 중 3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전 국민적인 방역노력과 함께 추경 등 민생대책 및 경제회복 노력이 반영되면서 순위가 상승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경제전문지인 포브스는 3일 한국이 코로나19 100대 안전국가 중 3위라고 보도했다. 이는 전 세계 250개국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관련한 경제·정치·보건 안전성을 평가한 것이다. 지난 6월 보고서에서는 10위였으나 9월 보고서에서 3위로 올랐다.

홍 부총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를 언급하며 “독일·호주 등 확진자가 많고 치명률이 높은 국가라도 충분한 대응여력 확보 및 적극적인 경제회복 조치 등이 있는 경우 상위권에 분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리의 경우 8월 중순부터 2차 감염이 확산될 우려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 국민적인 방역노력과 함께 추경 등 민생대책 및 경제회복 노력이 반영되면서 순위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무엇보다 코로나19를 제어하기 위한 방역을 철저히 할 것”이라며 “그간 발표한 민생안정·경기회복대책을 토대로 방역과 경제를 함께 챙기며 더 안전한 국가를 만들어 가는데 좌고우면 없이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또한 “코로나 대응 관련, 방역과 경제회복간 긴밀한 상관관계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 안전 우수국가들이 상대적으로 경제적 피해를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