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힘 “통신비 지원 대신 전국민 무료 독감 예방접종” 촉구

확대보기

▲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경호 국민의힘 간사(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제4차 추경 심사일정 여야 합의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9.15 뉴스1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난 극복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무료 독감 예방접종 확대를 주장하며 정부·여당에 ‘전 국민 통신비 지원’ 철회를 촉구했다.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16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여야가 ‘통신비 지원’과 ‘무료 독감 예방접종 확대’를 서로 주고받을 가능성에 대해 “서로 협상하고 주고받을 성질의 것이 아니다”라며 “서로 별개의 사안”이라고 말했다.

추경호 의원은 전 국민 통신비 지원 방안에 대해 “약 1조원의 세금을 별로 감동도 없는 곳에 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지금이라도 접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그는 35조원 규모로 편성된 3차 추경에 담긴 사업 중 상당수가 아직 착수되지 않았거나 10~20%의 집행률을 보인다고 지적하면서 “혈세로 이자를 물고 있는데 집행조차 되지 않고 있다. 정부의 재정 운영실패”라고 비판했다.

특히 4차 추경안을 22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기로 한 전날 합의에 대해서도 “정부·여당이 초안을 고집하고 어떠한 이야기도 듣지 않으면 22일 처리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요구한 ‘전 국민 독감 무료접종’ 방안에 대해 검토에 나서고 있지만, 방역당국은 “전 국민에 예방접종을 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