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랑제일교회, 광복절 집회 독려 문자 보도에... “경찰·언론사 고발할 것”

확대보기

▲ 늘어가는 사랑제일교회 확진자수
‘사랑제일교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전국 누적환진자수가 400명을 넘어선 18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첨탑 모습. 2020.8.18 연합뉴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측이 광복절집회 전에 참가 독려 문자메시지를 대량으로 보냈다는 보도와 관련, 경찰과 언론사를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6일 사랑제일교회 변호인단은 입장문을 통해 “집회 참여 문자는 ‘교회 이름으로, 교회 번호로’ 발송된 것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문자메시지에는 누가 보내는 메시지인지가 적혀 있음에도 이를 쏙 빼놓고 ‘(교회) 측’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언론이 경찰 수사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고 했다.

변호인단은 문자메시지 발신 번호가 누구의 것인지 묻는 질문에 “교회는 그 정보의 주체가 아니라서 언급이 어렵다”며 “‘8·15 문재인 탄핵 국민대회’에 참여한 수많은 시민단체 중 한 곳이 평소에 사용해온 번호”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찰만이 아는 사실을 특정 언론사에 함부로 유출한 경찰은 특정 언론사와 함께 공범으로, 피의사실공표 및 공무상 기밀 누설로 고발 조치할 것”이라며 “앞으로 일어나는 모든 일방적 수사 정보 유출에도 똑같이 즉각 형사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다수 매체에 따르면, 경찰이 사랑제일교회 등 압수수색을 통해 지난 7월 초부터 광복절집회 당일까지 126만여명에게 총 1386만건가량의 집회 참가 독려 문자메시지를 보낸 기록을 확보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