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추미애 사퇴 49.0% vs 반대 45.8%…20대 “사퇴” 우세

확대보기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 9. 15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리얼미터 여론조사…찬반 오차범위 내 ‘팽팽’
20대·60대 이상 ‘사퇴’…40대만 ‘반대’ 우세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 여부를 놓고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병역 문제에 민감한 20대에서 사퇴에 동의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5일 하루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주장 동의 여부’에 대해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16일 발표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추미애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49.0%, 사퇴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45.8%로 오차범위(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내에 양측 의견이 비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 비율은 5.2%였다.

추미애 장관 사퇴 논란이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휴가 연장 등 특혜 의혹 때문에 불거진 만큼 20대에서는 사퇴 여론이 우세했다.

연령별 조사를 보면 20대에서는 추미애 장관의 사퇴에 동의하는 응답자 비율이 56.8%로 비동의(36.8%)보다 우세했다.

그 밖에 60대(동의 67.3%, 비동의 28.0%)와 70세 이상(동의 54.3%, 비동의 40.5%)에서도 추미애 장관의 사퇴에 공감하는 응답자가 더 많았다.

반면 40대에서는 추미애 장관 사퇴에 동의하지 않는 응답자 비율이 65.5%로 동의(31.6%) 여론을 압도했다.

30대(동의 46.8%, 비동의 47.3%)와 50대(동의 43.2%, 비동의 50.4%)에서는 여론이 팽팽하게 갈렸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추 장관의 사퇴 동의 의견이 73.5%(비동의 24.8%)로 우세했고, 진보층에서는 비동의 의견이 72.1%(동의 22.2%)로 더 높았다.

중도층에서는 보수층과 같이 추미애 장관 사퇴에 동의하는 의견이 58.9%(동의 37.3%)로 우세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5.9%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