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한 컷 세상] 매미와 잠자리의 계절

확대보기

▲ 어린 시절 한 손엔 잠자리채, 다른 한 손엔 곤충채집통을 들고 친구들과 동네를 헤집던 날들이 기억납니다. 매미가 맴맴 울고, 고추잠자리가 파란 하늘을 배경 삼아 나는 계절의 즐거움이었죠. 코로나는 이 즐거움마저 앗아간 듯합니다. 답답한 마스크를 벗고 맘껏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날들이 하루빨리 돌아왔으면 합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어린 시절 한 손엔 잠자리채, 다른 한 손엔 곤충채집통을 들고 친구들과 동네를 헤집던 날들이 기억납니다. 매미가 맴맴 울고, 고추잠자리가 파란 하늘을 배경 삼아 나는 계절의 즐거움이었죠. 코로나는 이 즐거움마저 앗아간 듯합니다. 답답한 마스크를 벗고 맘껏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날들이 하루빨리 돌아왔으면 합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