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외교

‘美, 핵무기 80개 사용해 北 공격’ 오역 논란 확산

국내 일부 언론 ‘격노’ 인용해 보도

“핵무기 80개 사용, 상식에 안 맞아”
靑 “번역 오류… 전문 확인해 달라”

확대보기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간 ‘격노’ 중 2017년 미국이 북한에 핵무기 80개를 사용할 가능성을 검토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 ‘오역’ 논란이 이는 가운데 청와대도 잘못 번역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책의) 전문이 발간되면 확인해 주시기 바란다”면서도 “번역상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격노’를 인용해 ‘미국이 북한 정권 교체를 위한 작전계획 5027을 검토하고 연구했는데, (북한의) 공격에 대한 미국의 대응으로 80개의 핵무기를 사용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원문은 “The Strategic Command in Omaha had carefully reviewed and studied OPLAN 5027 for regime change in North Korea the U.S. response to an attack that could include the use of 80 nuclear weapons”다. 문맥상 북한이 핵무기 80개를 사용해 공격할 가능성에 대해 미국이 어떻게 대응할지를 검토했다는 뜻으로 이해해야 하는데, 잘못 해석했다는 것이 ‘오역’을 주장하는 이들의 설명이다.

우드워드가 애초에 사실관계를 잘못 파악하고 썼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작전계획 5027은 2015년에 작전계획 5015로 교체돼 2017년 당시에는 존재하지도 않았다. 정부 관계자는 “문장이 다소 애매하지만 미국이 북한에 대해 핵무기 80개 사용을 검토했다는 것 자체가 비상식적”이라고 말했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는 “우드워드가 군사나 북한에 대한 배경지식 없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야기만 듣고 집필하다가 오류를 저질렀을 수 있다”고 밝혔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