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포르쉐 전기차’ 상륙

761마력 ‘타이칸’… 2.8초만에 시속 100㎞ LG 배터리 착장, 5분 급속충전에 100㎞

확대보기

독일 자동차 명가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차 ‘타이칸’이 국내에 상륙했다. 고급 전기차 시장에서 파란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포르쉐코리아는 오는 11월 타이칸 공식 출시에 앞서 지난 1일 개최한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20’에서 타이칸의 실물을 공개했다. 터보 S 모델의 최고출력은 761마력,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최단 시간은 고작 2.8초에 불과하다.

타이칸 터보 S를 타고 런치 컨트롤(자동차 발사 장치)을 활용해 가속페달을 밟았더니 출발하는 순간 롤러코스터를 타고 순간이동을 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트랙 위에서 선보이는 타이칸의 주행 능력은 가히 폭발적이었다. 굉음 없이 도로 위를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달려나갔다. 다이내믹한 주행감을 전해 주는 ‘일렉트릭 스포츠 사운드’는 마치 우주선에 탄 듯한 착각을 들게 했다.

타이칸에는 기존 전기차보다 2배 높은 800V 전압 시스템이 최초로 적용됐다. 이를 통해 급속 충전 시 5분만 충전해도 100㎞를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 잔량 5%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에는 22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타이칸의 배터리 공급사는 LG화학이다.

11월 가장 먼저 출시되는 타이칸 4S의 가격은 1억 4560만원으로 책정됐다.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타이칸 터보는 1억 9550만원, 타이칸 터보 S는 2억 3360만원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