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보험금 노려 왼손 잘라낸 20대 여성, 비극적 결말

슬로베니아서 보험사기 들통나 징역 2년 범행 도운 남자친구는“죄질 나빠” 3년형

확대보기

▲ 보험금을 노려 자기 왼손을 잘라냈다는 혐의로 최근 류블랴나 법원이 징역 2년형을 선고한 줄리야 아들레시치가 법정 피고인석에 앉아 있다.
영국 스카이뉴스 홈페이지 캡처

보험금을 노려 자기 손을 흉기로 잘라낸 슬로베니아의 20대 여성에게 사기 혐의로 징역 2년이 선고됐다.

줄리야 아들레시치(22)는 지난해 왼손 손목 위를 잘라내는 사고로 병원에 옮겨졌는데 병원 측의 신고로 당국에 검거됐다. 그녀와 30세 남자친구는 일년 전 다섯 군데 보험사와 계약을 맺어 38만 유로(약 5억 3500만원)의 일시 보험금과 평생 매월 3000 유로가 지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이처럼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 두 사람은 서둘러 잘려나간 부위를 수습해 병원으로 달려왔어야 했는데 그러지 않았다. 하지만 다행히도 병원측이 재빨리 수습해 늦지 않은 시간에 봉합 수술을 해 어느 정도 원상을 회복했다.

남자친구는 영구 장애 판정을 받으면 보험금이 100만 유로(약 14억원)까지 뛸 수 있다며 여자친구를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방치했다. 병원 측은 이를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수도 류블랴나 법원은 아들레시치와 남자친구에게 유죄를 인정해 각각 징역 2년형과 3년형을 선고했다고 영국 BBC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남자친구에게 더 무거운 형량이 내려진 것은 그만큼 죄질이 더 나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검찰 수사에 따르면 남자친구는 사고 며칠 전에 인터넷을 검색해 의수 등을 알아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를 유력한 증거로 제시했다. 남자친구 아버지도 둘의 범행을 방조한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아들레시치는 재판 내내 “세상 어느 누구가 장애를 얻길 바라겠느냐”며 의도적으로 손을 잘랐다는 혐의를 부인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전했다.

동유럽 국가 중에도 가장 가난한 나라로 손꼽히는 슬로베니아 국민의 월평균 순소득은 1000유로(약 140만원)에 불과하다. 38만 유로든 100만 유로든 엄청난 돈임에 틀림없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