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취업난 속 단비” 삼성, 대졸 신입 뽑는다

수정: 2020.09.07 14:44

오늘 채용 공고…접수 14일까지
하반기 GSAT도 온라인으로 시행
예년 수준 수천명 채용 전망

확대보기

▲ 감독관 1명이 모니터로 응시생 9명 실시간 점검
지난 5얼 31일 오전 첫 온라인 시험으로 진행된 삼성직무적성검사(GSAT)에 감독관으로 참여한 직원들이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 20곳이 7일 일제히 채용 공고를 내고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뽑는다.

이날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전자 계열사뿐 아니라 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생명, 삼성화재, 제일기획,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이 삼성 채용 홈페이지에 공고를 내고 2020년 하반기 3급(대졸) 신입사원 채용에 돌입했다.

지원서 접수는 이날부터 14일까지다. 삼성은 오는 10∼11월 중 필기시험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치르고 11월에는 면접을 진행한 뒤 12월에 최종 합격자 명단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GSAT 일정은 1차 직무적합성평가를 통과한 지원자들에게 공지된다.

삼성은 코로나19 여파로 올 상반기 공채에서 사상 처음 GSAT를 온라인으로 시도한 데 이어 하반기 공채에서도 온라인 필기시험을 이어갈 예정이다. 회사 측은 대규모 오프라인 시험에 따르는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향후 필기시험을 아예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채용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예년 수준의 수천명 정도로 알려졌다.

삼성 관계자는 “최악의 취업난 속에 기업의 본분인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회사의 의지를 반영해 하반기 공채를 예정대로 진행한다”며 “대내외 불확실성과 코로나19 재확산 등 여러 어려운 상황에서도 당초 약속한 투자와 고용을 이어가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삼성은 지난 2018년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신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까지 3년간 총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의 신규 채용에 나서겠다고 발표한 뒤 매해 신입사원 공채를 포함한 고용에 나서고 있다.

삼성에 따르면 신규 채용 규모는 지난해까지 목표치(약 4만명)의 80% 이상을 달성했다. 올해 상·하반기 공채 등을 통해 연말까지 남은 목표치를 채울 것으로 보인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