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구 자랑

역사·문화·관광자원 특화… 골목色 입히는 도시재생

확대보기

▲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지난해 4월 18일 서울 강북구청 사거리에서 열린 4·19혁명 국민문화제 2019 전야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강북구 제공

서울 강북구 전체 면적에서 공원녹지지역이 차지하는 비율은 무려 60%에 이른다. 나머지 40% 대부분도 일반주거지역으로 개발하기 위한 유휴지 마련조차 마땅치 않다. 고도제한 등 각종 규제에 따른 개발 수요 억제, 산업 쇠퇴, 건물 노후화 등 지역 발전을 추진하기 위한 토양도 녹록지 않다.

확대보기

▲ 북한산 역사문화관광벨트의 핵심 사업인 우이동 가족 캠핑장 조감도. 강북구 제공

확대보기

▲ 강북구보건소 의료진이 음압 특수구급차에서 코로나19 확진자를 이송하기 위해 음압기를 사용하고 있다. 강북구 제공

구가 이런 지역 여건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찾은 추진 과제는 크게 두 가지다. 대표적으로 지역 곳곳에 흩어져 있는 역사, 문화, 관광자원을 한 곳에 모아 지역 발전을 꾀하는 ‘북한산 역사문화 관광벨트’ 사업이다. 또 다른 축이 바로 지속가능한 모델로 추진 중인 ‘도시재생’ 사업이다.

구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사업은 동네와 골목을 살리고 지역 특성을 담아 발전시키는 것이다. 사업 구상부터 설계, 실행, 사후관리까지 주민의 주도적인 참여 아래 진행된다. 구 관계자는 “재생사업의 다양한 정책이나 분야에 상생과 참여의 가치를 입혀 나간 결과 가시적인 성과가 점차 나타나고 있다”고 자평했다.

●4·19사거리 등 ‘역사문화예술특화거리’ 조성

먼저 구는 수유1동 지역을 비롯해 4·19사거리 일대, 인수동 어진이마을 등지에서 근린 재생활성화사업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특히 4·19사거리와 우이동 유원지 일대는 공동체 활성화를 통해 풍부한 역사문화자원이 어우러진 중심 거점으로 변모하게 된다. 구는 4·19로 등 ‘역사문화 예술특화거리 조성’에 따라 북한산 역사문화관광벨트와의 시너지효과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예술인·신혼부부 등 수요자 맞춤형 주택 공급

또한 구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함께 예술인, 신혼부부, 창업인을 대상으로 주거 안정과 직업 공간 제공을 위한 ‘수요자 맞춤형 주택’을 공급하고 있다. 현재 예술인주택 2호 입주가 이뤄졌다. 구는 향후 15호, 175가구의 맞춤형 주택을 공급해 예술인, 신혼부부, 청년 창업가들이 지역에 원활히 정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확대보기

●도로 정비·CCTV설치 등 주거환경관리사업도

이 밖에도 구는 주거환경관리사업과 희망지사업 등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삼양동 소나무협동마을, 양지마을, 햇빛마을, 인수동 인수봉숲길마을에 환경 정비를 위한 도로, 보안등·폐쇄회로(CC)TV 등 소규모 기반시설과 주민 공동 이용 건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장미원 골목시장과 수유1동 한빛맹학교, 인수동 북부시장 주변 골목길도 각각 ‘희망지 사업’과 ‘골목길 재생사업’으로 선정돼 골목상권에도 활기가 넘칠 것으로 전망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12일 “흔히 접할 수 있는 단순한 도시재생사업 방식에서 벗어나 천혜의 자연환경과 역사문화 자원 등 지역의 특색을 오롯이 담은 도시재생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 발전의 주춧돌로 주민들이 삶터의 변화를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