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다수 직원과 성관계 들통” 맥도날드 전 CEO, 475억 토해내나

확대보기

▲ 3일(이하 현지시간) 맥도날드를 떠난다고 발표한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이스터브룩이 지난 2017년 7월 16일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와 인터뷰하고 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맥도날드 측, 퇴직금 등 반환 소송 제기
지난해 조사 때 거짓말과 증거인멸 파악


맥도날드가 전직 최고경영자(CEO)를 상대로 4000만 달러(약 475억원) 상당의 퇴직금과 성과금을 돌려받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부하 직원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이유로 물러난 그가 또 다른 직원 3명과 성관계를 맺었다는 것을 숨긴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사내 조사에서 거짓말을 하고 증거를 인멸한 사실까지 확인돼 거액의 퇴직금을 뺏길 가능성이 커졌다.

맥도날드는 10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법원에 스티브 이스터브룩 전 CEO를 상대로 이런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소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CEO 자리에서 쫓겨난 이스터브룩은 2018년 부하 직원 3명과 성적 관계를 맺고 이메일로 수십 건의 누드 사진과 영상 등을 주고받았다. 그는 이들 중 1명에게 수십만달러 상당의 회사 주식을 넘겨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부하 직원과의 성적 관계를 금지한 회사 규정을 위반한 것이자, 지난해 회사 측의 조사에서 거짓말을 했다는 증거가 된다고 NYT는 설명했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10월 이스터브룩이 부하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에 나섰으나, 이스터브룩은 육체적인 관계는 없었고 성적인 문자메시지와 영상을 주고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당시 이스터브룩은 부하 직원들과 성적인 관계를 맺은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맥도날드는 지난달 ‘이스터브룩이 다른 부하 직원들과도 성적 관계를 맺었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고 재조사에 착수, 그가 지난해 조사 때 휴대전화 이메일을 삭제한 사실까지 확인했다.

이번 소송으로 이스터브룩은 4000만 달러(약 475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막대한 퇴직금과 스톡옵션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맥도날드는 임직원이 부정직하고 해임될 만한 정당한 사유가 있었다고 판단할 경우 나중에라도 퇴직금을 회수할 권리를 갖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지난해 이스터브룩의 해명을 믿고 퇴직금을 지급한 맥도날드는 재조사 결과 사규 위반과 거짓 증언, 증거 인멸 등이 드러난 만큼 소송을 통해 퇴직금과 스톡옵션을 되찾아 오겠다는 입장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