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언제 끝나” 태풍 장미 소멸 역대급 장마 16일까지(종합)

33년 만에 54일간 최장 장마 기록

확대보기

▲ 태풍 장미 북상 ‘우산은 필수’
전국에 비가 예보된 10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필리핀 동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2020.8.10 뉴스1

제5호 태풍 ‘장미’는 소멸했지만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폭우경보가 내려진 경기 양주를 비롯해 곳곳에서 거센 비가 내리고 있다.

비는 11일 오후부터 잠시 잦아들다가 13일 오후 북쪽 선선한 공기가 남하하며 정체전선이 다시 활성화해 16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이다.

비와 함께 폭염도 찾아온다. 기상청은 밤사이 흐린 날씨로 낮 동안 오른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서울·경기 남부와 충남, 남부지방, 제주도를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고 밝혔다.

열대야는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것을 뜻한다. 전국의 습도가 높은 가운데 체감온도 역시 실제 기온보다 3∼4도 더 높아 무덥겠다.

2020년은 ‘역대 가장 늦게까지 장마가 이어진 해’로 기록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1973년 기상청이 현대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장마가 가장 늦게까지 이어진 해는 8월10일까지 이어진 1987년이었다.

현재 중부지방에서는 지난 6월24일부터 이날까지 49일간 장마가 지속되고 있다. 기상청 예보에 의하면 오는 16일까지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측돼 최장 장마기록은 33년 만에 ‘54일간’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