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난 포기 안 해”

마라톤클래식 4타 뒤지던 대니얼 강 리디아 고 18홀 실수로 극적 역전승

확대보기

▲ 대니얼 강이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에서 끝난 미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클래식에서 2주 연속 우승한 뒤 받아 든 트로피를 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실베이니아 게티/AFP 연합뉴스

재미교포 대니얼 강(28·강효림)이 4타 차의 열세를 뒤집고 미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주 연속 정상에 올랐다.

대니얼 강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555야드)에서 열린 마라톤클래식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로 3타를 줄인 최종 합계 15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자신보다 4타 앞서 경기를 시작한 리디아 고를 1타 차 2위(14언더파 271타)로 밀어낸 역전 우승이자 지난주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이다.

LPGA 투어 2주 연속 우승 사례는 2017년 11월 중국의 펑산산(토토 재팬클래식-블루베이 LPGA) 이후 대니얼 강이 처음이다.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을 신고한 대니얼 강은 상금 25만 5000달러(약 3억 300만원)를 챙겼다. 시즌 상금도 56만 6280달러(약 6억 7000만원)를 쌓아 이 부문 1위에도 올라섰다.

4타 뒤진 12언더파 2위로 마지막 라운드에 나선 대니얼 강은 전반 홀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였지만 리디아 고도 같은 타수를 줄이는 바람에 좀처럼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12번 홀(파4)에서 타수를 한 개 더 까먹으면서 승부는 사실상 끝난 듯 보였다.

그러나 대니얼 강은 13번(파4), 14번 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고 리디아 고가 14번(파3), 16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격차를 1타 차로 좁혔다. 운명의 18번 홀(파5)에서 리디아 고가 믿기지 않는 실수를 거듭하면서 더블보기를 기록해 역전승을 이끌어 냈다.

대니얼 강은 “나는 포기하지 않는다. 그게 나다. 내가 끝나야 끝나는 것”이라면서 “이제 세계 1위가 목표”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