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토] ‘코로나에 수해까지’ 줄지어 선 이재민 대피소 텐트

 1/7 
10일 전남 구례군 구례여자중학교 강당에 마련된 이재민 대피소에 주택 침수 피해를 본 주민이 생활하는 텐트가 줄지어 있다. 구례군은 코로나19를 예방하고자 80명이 생활하는 이곳 대피소의 인원을 5분의 1로 줄여 분산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2020.8.10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