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숨진 3살 딸 옆에 의식 잃은 엄마 발견…경찰 “침입 흔적 없어”

확대보기

경기 수원의 한 오피스텔에서 숨진 어린이 1명 옆에 40대 엄마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10일 오후 4시쯤 수원 인계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40대 여성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서울 종암경찰서 경찰관이 발견했다.

A씨 곁에는 3살 딸이 숨져 있었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종암경찰서는 최근 A씨의 주소지를 관할하는 주민센터로부터 A씨와 딸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수사 의뢰를 받고 이들의 행방을 추적해 오고 있었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을 토대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과정에서 딸이 사망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