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뜨악했다”는 진중권에 “궁예질 말라”는 신동근

확대보기

▲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vs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최근 온라인에서 논객으로 활동하고 있는 진중권 전 교수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신동근 의원의 기싸움이 점임가경이다. 신 의원은 10일 ‘진중권의 타락’이라는 글을 올려 다시 한 번 진 전 교수를 강하게 비판했다.

신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어떤 사람의 타락과 변질의 징후는 차마 해서는 안 될 언행을 감행하느냐 여부에서 나타난다”라며 “자기 스스로가 진보적이라 자처하는 이라면 도저히 넘지 말아야 할 선, 금기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5.18 민주항쟁, 세월호와 같이 너무나 아프고 슬픈 역사적 사건, 유족과 사회 공동체가 여전히 그 트라우마에 고통스러워하는 사건에 대해서는 함부로 언급해서는 안 된다”고 질타했다. 진 전 교수가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진도 팽목항을 방문했을 때 방명록에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적은 것을 문제삼았는데 이를 다시 한 번 비판 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얼마 전에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작년엔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주변이 문제라고 하더니, 왜 이제 와서 말을 바꾸었냐’고 물었다. 남의 페북질 눈팅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그 입장 바꾼 지가 언젠데”라며 “대통령에게 크게 세 번 뜨악했던 적이 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그중 하나기 “세월호 방명록에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적은 것을 보았을 때”라며 “‘미안하다’는 말의 뜻은 알아듣겠는데, 도대체 ‘고맙다’라는 말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아직도 나는 그 말의 뜻을 합리적으로 해석할 방법을 못 찾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진중권이야말로 ‘흉악한 궁예질’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아무리 조국이 밉고, 대통령이 밉다고 이런 짓까지 해야 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건 ‘철학이 없다’는 말보다 더 심각한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이라며 ‘이런 말을 함부로 해댈 수 있는 진중권의 철학, 심리가 무엇인지 진짜 궁금하다“고 밝혔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