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기하고 가여워” 울음소리도 없이 531m 오른 소들

구례지역 섬진강 홍수로 피난 간 소들

확대보기

▲ 헤엄쳐 탈출하는 소떼
8일 전남 구례지역에 내린 폭우로 침수된 축사를 탈출한 소떼가 흙탕물 속을 헤엄치며 빠져나오고 있다. 구례 지역은 이틀새 3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020.8.8 연합뉴스 독자제공

확대보기

▲ 폭우 피해 절 찾은 소떼
8일 전남 구례지역에 내린 폭우로 침수된 축사를 탈출한 소떼가 흙탕물 속을 헤엄치며 빠져나오고 있다. 구례 지역은 이틀새 3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020.8.8 사성암 제공 연합뉴스

구례 지역 섬진강 홍수로 축사가 침수되자 소들은 울음소리 한 번 내지 않고 해발 531m를 올랐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후 1시 전남 구례군 문척면 사성암에는 소 10여마리가 나타나 대웅전 앞마당에서 풀을 뜯어 먹고 휴식을 취했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300mm 넘는 폭우로 구례 서시천 제방이 무너지고 토지면 송정리가 범람해 곳곳이 물에 잠겼고, 축사가 침수되자 소들은 비를 피했다.

간전면 도로에서도 소 떼가 목격됐으나 무리가 흩어진 것인지, 이 소들이 간전면부터 문척면까지 10km에 이르는 먼 길을 피난 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성암 관계자는 “아랫마을에서 물을 피해 올라온 것 같다”며 “산에 오르려면 도보로 1시간은 족히 걸리는데 소들이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신기하고 가여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소 주인이 다른 주민들의 연락을 받고 1시간쯤 지나 사성암에 찾아와 소들을 인솔해 데려가시기까지 정말 얌전히 절에서 쉬다가 떠났다”고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