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사상 두 번째…남성 단독 표지 모델 선보인 ‘플레이보이’

확대보기

▲ 사진=플레이보이 인스타그램

섹시하고 관능적인 여성들의 화보와 표지로 유명한 성인지 ‘플레이보이’가 남성을 단독 표지 모델로 내세워 화제를 모았다.

표지를 장식한 주인공은 푸에르토리코 출신 가수 ‘배드 버니’다. 남성이 단독 표지모델을 한 것은 가수 휴 헤프너에 이어 두 번째이며, 디지털 표지로는 처음이다. 그는 음악 만큼 패션도 대중의 관심을 끌어왔다. 화려한 패턴의 의상과 여성들이 주로 이용하는 패션 아이템을 활용하는 등 자신만의 패션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네일 아트를 한 그의 손톱도 이목을 끄는 부분이었다.

화보는 골드 컬러와 그의 구릿빛 피부가 어우러져 라틴 음악이 갖는 정열적인 느낌을 담아냈다. 네일아트를 한 손톱과 그의 얼굴을 뒤덮은 플레이보이 심볼도 눈에 띈다.

한편 배드 버니는 현재 가장 주목받는 라틴 아티스트 중 한명이다. 푸에르토리코 대학에서 음악을 전공한 그는 2016년 인디 아티스트로서 글로벌 음악 공유 플랫폼 인 사운드 클라우드에 곡을 게시하며 본격적인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그의 곡은 디제이 루이안(DJ Luian)의 눈에 띄게 되고 음악작업을 제안 받는다. 이후 그는 수많은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며 2017년에 15개의 곡을 빌보드 ‘핫 라틴 송’ 차트에 올렸 놓는다.

확대보기

▲ 사진=플레이보이 인스타그램

2018년 가수 제이 발빈, 래퍼 카디 비와 함께 발표한 곡 ‘I like it’은 빌보드 차트 1위를 차지했고, 래퍼 드레이크와 함께한 ‘Mia’는 빌보드 5위를 차지하는 등 잇단 히트를 치며 라틴 음악의 중심에 서게 된다.

올해 3월에는 ​스페인어로 된 앨범 ‘YHLQMDLG’가 빌보드 앨범 차트 2위를 차지했으며, 4월에는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곡 ‘En Casita’를 발표하기도 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