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심상정 “류호정 고된 하루…원피스 입고 싶어지는 아침”(종합)

확대보기

▲ 정의당 류호정 의원 국회 복장. 뉴스1 연합뉴스

“원피스, 수많은 직장인이 사랑하는 출근룩
개성 있는 의정활동 잘하도록 응원해 달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장에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등원해 논란이 된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고 언급했다.

심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류 의원이 고된 하루를 보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라면서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잘할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면서 “다양한 시민의 모습을 닮은 국회가 더 많은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다”고 썼다.

앞서 류 의원의 복장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를 중심으로 도를 넘는 비판이 쏟아졌다.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100만 당원 모임’ 페이지에 한 게시자는 “때와 장소에 맞게 옷을 갖춰 입는 것도 상대방에 대한 예의”라고 썼고, 해당 글에는 악성 댓글이 달렸다.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 사이트에서도 류 의원을 향한 도 넘는 비난이 나왔다.

이에 대해 류 의원은 “국회의 권위는 양복으로 세워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앞서 열린 청년 국회의원 연구단체 ‘2040청년다방’ 포럼에 참석할 때 입었던 옷을 본회의에도 입고 가기로 참석한 청년들에게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정의당은 논평을 내고 “류 의원을 향한 비난이 성차별적인 편견을 담고 있다.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이정미 전 의원은 “21세기에 원피스로 이런 범죄에 노출된 채 살아가야 한다니, 정말 이럴 때 기분 더럽다고 하는 거다”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또 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의 과도한 엄숙주의와 권위주의를 깨 준 것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옹호 입장을 밝혔다.

앞서 2003년 유시민 전 의원이 흰색 바지를 입고 등원했다가 국회 모독 논란이 일기도 했다. 국회법은 국회의원의 복장을 별도로 규정하고 있지 않다.

확대보기

▲ 분홍색 원피스를 입은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